워크온워크 Work on Work
Tags: , , ,



모빌리티의 꿈 On Mobility

모빌리티의 꿈 On Mobility

사진: 이윤호 / Photo by Yunho Lee

모빌리티의 꿈
on mobility

on-mobility.org

전시일정
2013년 4월 25일 (목) – 5월 24일 (금)
오프닝 4월 25일 목요일 오후6시

* 월요일 휴관. 목,금요일은 정오~오후8시, 화,수,토,일요일은 오전 11시~오후6시까지 개관합니다.

* 전시기간 중 워크숍과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며,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워크숍 & 프로그램

참여 작가
권용주, 김종범(노네임노샵)

기획
홍보라 (갤러리팩토리 디렉터)
워크온워크 (장혜진+박재용)

전시 장소
갤러리팩토리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10길 15)

전시 후원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의
갤러리팩토리
02 733 4883
galleryfactory@gmail.com
www.factory483.org

전시 개요

갤러리 팩토리의 2013년도 주제기획전인 “서베이 전시 <모빌리티의 꿈 On Mobility>”이 4월 25일부터 5월 24일까지 진행된다.
본 전시는 개념적인 디자인 작업과 다양한 자기주도적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디자인그룹 노네임노샵의 ‘김종범’과 파운드오브제를 이용한 유연한 공간설치형 작업을 선보여온 ‘권용주’, 또 갤러리팩토리 디렉터인 ‘홍보라’와 큐레이토리얼 팀인 ‘워크온워크’의 공동 연구와 작업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리서치(연구), 전시, 아카이브 프로젝트이다.

<모빌리티의 꿈>은 ‘모빌리티 Mobility’라는 주제로 연구와 협업 과정에 중심을 두어 전시의 내용 및 작품을 기획 초기에 정하지 않고 과정을 통해 정해나가는 방식을 채택하여 구성한다. 주제인 ‘모빌리티’는 ‘유동성, 이동성, 가변성’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디자인과 건축에서는 이미 가변적인 기능과 형태를 지닌 임시 구조물인 모바일 카페, 모바일 숍, 모바일 하우스 등의 형태로 비교적 명료하게 드러나는 반면, 미술의 맥락에서는 ‘노마디즘’에 대한 의식과 주제가 모빌리티의 개념과 합을 맞추며 빈번히 작품에 차용되고 있다. 특히, ‘레지던시’라는 특수한 창작 환경은 작가의 삶이 유목민처럼 한곳에 안착하지 못하고 끊임없는 이동하면서 정신적으로도 문화적인 “미끄러짐”을 경험하게 하고, 그것을 작업의 언어로 치환하게끔 한다.

디자이너나 건축가들이 끊임없이 실험하고 꺼내놓는 가변적인 기능과 형태의 임시구조물에 대한 제안에서부터 우발적인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한 구성과 해체가 용이한 것들에 대한 갈증은 사회 전반에 걸쳐 작용하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모빌리티’의 개념을 확장해보고 계속 증식해갈 온라인의 아카이브를 통해 주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수집’하게 될 것이다.

워크온워크는 <모빌리티의 꿈>을 리서치, 전시, 아카이브 프로젝트로 접근하며 큐레이토리얼 팀에 초대받은 일원이자 작가의 일원으로 프로젝트의 구조 안에서 두 역할 사이를 오가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서 워크온워크는 김종범과 권용주 작가의 작업 사이에 존재하는 공간에서 <모빌리티의 꿈>을 둘러싼 생각의 파편을 실제로 구현하며 두 작가를 잇는 끈으로 기능해보고자 한다.

//
<모빌리티의 꿈> 위성전시가 KOBALT+FACTORY(강남구 강남대로 160길 35-5, 2층)에서
5월 9일 오픈! 강서경, 안경수, 조혜진 작가 참여

= = = = =

on mobility

on-mobility.org

April 25 (Thu) – May 24, 2013 (Fri)
Opening reception: April 25, 6 p.m.

*Closed on Mondays.
*11 a.m. – 6 p.m. on Tuesday, Wednesday, Saturday and Sunday. 12 p.m. – 8 p.m. on Thursday and Friday.

Artists
Jongbuhm Kim (Artist)
Yongjoo Kwon (Artist)

Curators
Bora Hong (Director, Gallery FACTORY)
Work on Work (Hyejin Jang + Jaeyong Park)

More information in English to be added 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