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온워크 Work on Work

Introduction

Last updated: November 2015. For information in English, please scroll down.

워크온워크는 장혜진, 박재용의 동시대 미술에 관한 기획과 글쓰기에서 출발했다. 두 사람은 2009년 미술 기관에서 함께 일을 시작했고, 2011년 함께 기획한 “흩어지는 전술 HIT and RUN”을 통해 처음 독립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워크온워크”라는 이름은 2012년부터 사용 중이다.

워크온워크는 ‘큐레이팅’의 역할과 방식을 공동의 실천으로 풀어내고 있다. 이것은 전시를 기획하고 작가와 함께 작품을 제작하거나 토론하는 일, 다른 기관과 함께 일을 하거나 때로는 작가로서 전시에 참여하는 것처럼 한 가지로 묶을 수 없는 형태로 이루어진다.

2012년 9월부터 2014년 9월까지, 워크온워크는 종로구 누하동 31번지 철물점 2층에서 ‘워크온워크 오피스’를 운영했다. ‘공동’의 의미를 넓히고자 마련한 공간으로, 안성석, 이주영 작가가 본인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고, 서울을 찾은 작가, 큐레이터들이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한 달 이상 머무르기도 했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워크온워크의 두 멤버는 미술 기관에서 일하며 큐레이터로서의 활동을 이어나갔다. 기관에서의 경험에 뒤이은 ‘독립’ 큐레이터로서의 활동, 그리고 다시 일 년이 넘게 기관으로 돌아간 경험은 큐레이팅과 미술에 관해 다른 시각을 쌓도록 했다.

2015년 2월, 워크온워크는 종로구 내자동 175번지 4층에 ‘워크온워크 스튜디오’를 열었다. L자 모양의 공간과 다락방으로 이루어진 이곳은 워크온워크의 작업실이자 다른 이들과 공유하는 작업 공간이기도 하다. ‘워크온워크 오피스’에서부터 이어오고 있는 ‘라이브러리’는 동시대 미술을 두고 고민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서가이다.

2013년 말 현시원 큐레이터와 함께 “큐레이팅 스쿨 서울”을 조직한 것처럼, 이제 워크온워크는 두 사람으로만 이루어진 형태를 벗어나고자 한다. 전시를 기반으로 하는 큐레이팅 활동에서 또한 마찬가지이다. 변화의 방향은 워크온워크가 해 나가는 프로젝트, 동료들과 함께 하는 일을 통해 하나씩 드러내고자 한다.

웹사이트 디자인
워드프레스 테마 “Fotogram”을 장혜진이 수정함. (2012)

아이덴티티 디자인
디자이너 신동혁 (2012)
http://okhyeok.egloos.com/2931298

워크온워크 스튜디오 공간 디자인
킷토스트 (2015)

IMG_1604

IMG_1806

About Work on Work

Work on Work was initiated from Hyejin Jang and Jaeyong Park’s practice of curating and writing on contemporary art. The two first collaborated in 2009 at an art institution in Seoul. In 2011, Jang and Park organised 흩어지는 전술 HIT and RUN as their initial project as ‘independent’ curators. After the project, Work on Work was established in 2012.

Work on Work collaboratively practices the role and mode of ‘curating.’ These include curating exhibitions, producing projects by artists, exchanging ideas with others, working with institutions, and often participating in exhibitions as an artist.

For three years from September 2012, Work on Work operated ‘Work on Work Office’ at 31 Nuha-dong, Jongno-gu, Seoul. It was a space to expand the notion of ‘collaborative effort’ (or the common) with colleagues in the scene. Artists such as Sungseok Ahn and Jooyoung Lee presented their projects at the space. Artists and curators visiting Seoul stayed at the space, sometimes for a few days and other times over a month.

During 2013 and 2014, the two initial members of Work on Work went back to institutions. The return to different institutions after the initial experience of being ‘independent’ after working at the same institution led them to develop thoughts and observations on curating and art.

In February 2015, Work on Work opened ‘Work on Work Studio’ on the fourth floor of an office building located at 175 Naeja-dong, Jongno-gu, Seoul. Composed of a L-shaped space and an attic, it is a working space for Work on Work as well as a shared space for colleagues and collaborators. The library, which has been expanding since the Work on Work Office, continues to operate in the new space for the sake of everyone that concerns the meaning of contemporary art.

As Work on Work co-organised the semester zero of “Curating School Seoul” in the later 2013, Work on Work is now becoming something that is more than a series of activities solely done by two people. Its approach toward exhibition making and curating is also changing. The shifting direction will be present in the projects that Work on Work orgainses hereafter.

Website Design
Hyejin Jang modified the Word Press theme “Fotogram.” (2012)

Identity Design
Donghyeok Shin (2012)
http://okhyeok.egloos.com/2931298

Spatial Design for Work on Work Studio
kit-toast (2015)

Comments are closed.